조정석은 ‘화신’을 어떻게 ‘납득’시켰나?

[헤럴드경제 =서병기 선임 기자] SBS 수목극 ‘질투의 화신’에서 큰 반응을 이끌어낸 조정석이 오는 24일 개봉하는 영화 ‘형’에서 미워할 수 없는 형 ‘두식‘을 맡았다.

유도국가 대표인 동생 고두영(도경수)이 경기중 불의의 사고를 당한 것을 핑계로 가석방한 사기전과 10범이다.

코미디속에 진심을 담아 보여주는 연기는 조정석의 최고 장기다. 영화 ‘형’에서도 ‘질투의 화신‘에서도 그런 모습을 잘 살렸다.


‘질투의 화신’에서 화신은 3년간 자신을 짝사랑하던 공효진(표나리)을 싫다면서 절친(고경표)에게 소개시켜줘놓고 뒤늦게 후회로 몸부림친다. 자칫 ‘찌질남’ 내지는 ‘못난 남자’가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조정석은 이 세 명이 한집에 동거까지 하게 되는, 말도 안되는 상황들을 자연스러운 연기로 커버해냈다.

재미도 있고, 진심도 느껴지며, 여심까지 제대로 움켜잡은 조정석의 연기에 기자도 놀랐을 정도다. 화신의 단점조차도 매력으로 승화시키는 조정석의 정교한 감정 열연은 ‘질투의 화신’이 인기를 얻게 된 주요한 요인이었다. 호흡과 발성,표정에 디테일이 살아있어 어떨 때는 귀엽고, 어떨 때는 섹시하게, 또 어떨 때는 웃프게 느껴지는 등 많은 느낌을 살려냈다.

그래서 조정석에게 물어봤다. 화신 캐릭터의 인기 비결을?

조정석은 “서숙향 작가님도 화신은 표나리를 무시하고 짜증내는 게 더 매력적이라는 말을 해주셨다. 화신은 속에 없는 말을 하는 게 아니라 진심으로 표현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기 밖에 모르는 것 같지만 매력이 있다. 그 느낌이 어떤 것인지 감각으로 느꼈다. 만약 다르게 이해했다면 표현이 제가 한 것처럼 안됐을 것이다. 예컨대, 작은 연기, 컵라면, 컵라면 없다면서 하는 연기도 거칠고 눈이 확 돌아가는 모습으로 하지 않았다. 그런 마음이 전해진 것 같다. 저도 새로운 느낌, 신선한 느낌이었다. 겁나 찌질하고 열변을 통하는 것 자체가..”라고 덧붙였다.

조정석은 “드라마는 처음부터 대본이 다 안나오지만 초반 화신 캐릭터를 어느 정도 이해하고 들어갔다”면서 “내가 모르는 나를 발견한 것도 있다. 나의 다른 모습을 발견했다기보다는 감정적으로새로운 모습을 이끌어냈다는 뜻이다. 불임 선고를 받아 남자로서의 자괴감과 상실감을 느끼는 것 등이다”고 말했다. 이어 “설정 자체가 신선했다. 드라마를 보고 통해 유방암을 진단받아 치료한 남자가있다고 들었다. 남자 유방암은 대부분은 말기에 발견된다고 한다”고 했다.

조정석은 상대역인 공효진에 대해서는 “연기 스타일적으로 저와 잘 맞아떨어졌다”면서 “공효진 선배와 꼭 한번 해보고싶다고 말했었는데, 실제로 해보니, 자기 스타일을 가진 대단한 배우라는 점이 느껴졌다”고 말했다.

조정석은 “나에게는 촌스러움이 있다. 올드한 감정을 좋아한다. 어릴 때도 이은하, 여행스케치를 좋아했다. 나이 차이가 많이 나는 누나와 형의 영향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조정석은 “화신 캐릭터 자체는 마초지만 나는 마초는 아니다. 내가 생각하는 남자는 의리가 있어야 하고, 친구를 소중히 여길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굵직하게 선택하고 판단할 줄 알아야 하고 부모에게 잘해야 한다”면서 “제 주위에는 남자가 많다. 소개시켜주고 싶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