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게이트 수사] 장충기 삼성 사장 소환… ‘국민연금 찬성’ 의혹 밝혀질까

-최순실ㆍ정유라 지원, 그룹 윗선 지시 있었나

-삼성물산ㆍ제일모직 합병에 난항 겪던 시기

-‘캐스팅보트’ 국민연금, 합병 찬성… 대가성 의혹

[헤럴드경제=양대근ㆍ김현일 기자]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18일 오전 장충기(62)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이날 오전 9시36분께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한 장 사장은 최순실(60ㆍ구속) 씨의 딸 정유라(20) 씨에 대한 특혜지원 배경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이 쏟아졌지만 입을 굳게 다문 채 답변을 거부하고 조사실로 들어갔다.

앞서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미르ㆍK스포츠 재단에 기금을 출연한 기업 53곳의 송금 자료와 최 씨가 한국과 독일에 설립한 회사들의 자금 거래내역 등을 분석한 결과 삼성 측이 최 씨의 독일 회사 ‘비덱(Widec) 스포츠’에 280만유로(당시 환율 기준 약 35억원)를 전달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해왔다.

18일 오전 10시 장충기(62) 삼성 미래전략실 차장(사장)이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본부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박현구 [email protected]

삼성 측이 전달한 돈은 지난해 9∼10월께 비덱의 예전 이름인 ‘코레(Core) 스포츠’에 송금됐으며, 국내 은행을 거쳐 독일 현지 은행의 회사 계좌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 돈은 정 씨의 말 구입비와 전지훈련 비용 등으로 쓰였다. 컨설팅 계약 형식이지만 실질적으로 대가성 자금 지원성격이 아니냐는 의심이 뒤따랐다.

특히 삼성이 작년 5월 그룹 지배구조의 정점에 있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캐스팅보트’를 쥔 국민연금공단의 지지를 이끌어내려고 현 정부 ‘비선실세’ 최 씨에게 자금을 지원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당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와도 맞물렸던 합병안은 외국계 헤지펀드인 엘리엇매니지먼트의 반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었다.

검찰은 미래전략실 핵심 임원인 장 사장을 상대로 최 씨 일가에 자금을 지원한 경위와 이에 대한 대가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대한 국민연금의 지지를 받아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할 방침이다. 이재용 부회장 등 그룹 수뇌부의 지시나 묵인이 있었는지도 확인할 계획이다.

삼성은 최 씨의 조카 장시호(38) 씨가 설립과 운영을 주도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도 16억여원을 후원한 사실이 검찰 조사로 드러났다. 검찰은 이 과정을 주도한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에게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한 상태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