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朴 대통령 계엄령까지 준비한다는 정보돌아”

[헤럴드경제=박병국ㆍ장필수 기자]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8일 “(박 대통령이) 최종적으로 계엄령까지도 준비하고 있다는 정보가 돌고 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이 국민과 싸우기로 작정을 한 모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 대통령은)국민이 조사를 받으라 명하는데 청와대에 앉아 인사권을 행사하고 검찰조사를 거부하고 LCT 수사를 지시하고, 친박 지도부를 버티게 하고 하수인 시켜 촛불 민심을 인민재판이라느니, 마녀사냥이라느니 공격을 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박 대통령이) 박사모를 시켜서 물리적 충돌 준비하며 시간을 끌며 지지층을 결집시키기도 시도하고, 사정기관에 흔들지 말라고 신호를 보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경찰에도 경고한다“며 “공연히 폭력을 준비하고 있는 박사모를 즉각 수사하라. 특정인을 폭력하겠다는, 테러를 하겠다는 이 집단의 폭력 업무에 대해 즉각 수사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은 평화 집회를 보장할 것을 요구한다”며 “만약 경찰이 평화집회 보장 요구 묵살하고 불법을 방치한다면 경찰청장마저 직무유기로 탄핵을 당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1000만명 촛불들 때까지 아니, 3000만명이 촛불을 들고 나올 때까지 평화 집회를 할 것이다. 준법투쟁을 고수할 것“이라고 했다.

추 대표는 “이 순간에도 드라마 보며 주무시고 반격 결심하는 대통령, 우리 민주당은 3당 공조 아래 정치적, 법적 퇴진을 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 사임 거부는 확실하다” 며 “우리는 19일 집회 이후 후속 법적 조치도 계획하고 있다는 것 미리 예고 드린다”고 했다.

추 대표는 또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제안한 4자 영수회담에 대해서도 반대입장을 분명히 했다. 추 대표는 “국민의당 대표(박지원 비대위원장)가 (대통령을 포함한) 4자 영수회담을 하자고 제기했지만 적절치 않다라고 말했다”고 했다. 또 “제가 대통령 만나고자 했던 유일한 이유는 퇴진하라는 민심을 전달하고 대통령 자진사퇴를 요구하는 것”이라며 “그런데 물러나길 거부하고 있는 대통령에게 총리 선임을 의논하겠다고 하는 건 더군다나 부역자인 당 대표와 함께 총리 선출 논의하자 하는 건 어불성설이라 그런 말 드렸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