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박근혜 LCT로 국면전환 이용…20년 전 이영복 수사지시한 건 바로 나”

[헤럴드경제=박병국ㆍ장필수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박근혜 정부는 이번 LCT사건을 반대세력을 겁박하고 ‘박근혜 게이트’ 물타기 국면 전환으로 이용하고 있다”고 했다. 또 “지라시 통해 우리당 특정 대선 주자가 연루돼 있다고 하는데, 법률위원장 통해 형사고발 지시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20년 전 이영복을 수사하게 한 건 바로 추미애”라고 했다. 


추 대표는 이날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박 대통령이 LCT 수사를 지시한 것에 대해 “부패한 권력 최정점에 있는 대통령은 무슨 자격으로 이런 사건 수사하라 지시할 수 있나”고 했다. 또 “부패한 권력이 하야를 하고 제대로 된 수사권을 확보해야지만 수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부역자 당과의 정경유착, 부패한 권력은 더이상 권력이라 할 수 없고 죽은 권력이란 것을 차제에 확실히 보여드리도록 하겠다. 공작정치 지라시 정치로 적당히 물타기 하려는 거, 이번엔 용서가 안될 것“이라고 했다.

추 대표는 “20년 전 LCT 특혜 비리 비자금 조성 의혹을 받는 이영복 회장(사건을), 이른바 부산판 수서비리 사건이라 제가 명명했다. 또 “20년전 새누리당 둘러싼 정치권 로비 자금 뿌렸던 핵심인물 이영복을 수사하게 한 건 바로 저 추미애였다”고 했다.

이어 “당시 다대만덕지구 자연 녹지였는데 일반 주거로 용도를 변경해 막대한 시세차익을 봤다. 이 과정에서의 정관계 로비의혹 제기, 각종 특혜 의혹을 제가 제기했다”고 했다. 이와 함께 “이번 LCT사업도 환경영향 평가나 교통 영향 평가 없이 사업계획이 승인된 것이다. 또 여권을 중심으로 한 로비설도 증폭되고 있다”고 했다.

추 대표는 또 “20년 전 저의 끊임없는 지적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수사하지 않았고, 이영복은 2년 잠적했다 자수한 뒤 1심에서 징역 3년 선고받았다. 정관계 로비 관련 상당수 혐의를 검찰 부실 수사로 무죄선고를 받아 징역2년, 집행유예4년을 받아 풀려났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