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연평도 잊지말라’는 北위협에 “민생 돌보라”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통일부는 18일 북한이 연평도 포격 도발을 언급하며 대남 위협을 가한 것을 강력 규탄했다.

이날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김정은의 최전방 부대 시찰과 함께 도발을 공공연하게 위협하는 것 자체가 문제”라며 강력 규탄한다고 밝혔다.

이어 “도발위협 대신 민생을 돌보는 자세로 가야한다고 충고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날 북한 대남선전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우리 군 수뇌부가 최전방 시찰을 한 것을 비난하며 “호전광들이 아직도 연평도 일대 를 싸다니며 ‘격멸’이니, ‘응징’이나 하는 객기를 부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연평도 도발을 ‘자위적 조치’라고 억지를 부린 뒤 “연평도 사건은 결코 과거의 일이 아니다. 지난 시기와 대비(비교)도 되지 않을 무자비한 불세례를 들씌울 것”이라고 위협했다.

앞서 이순진 합참의장과 이상훈 해병대사령관은 최근 최전방 부대를 찾아 북한의 도발에 대한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도록 주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