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아베, 골프로 통했다

[헤럴드경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과 일본 아베 신조 총리가 첫 만남에서 골프 외교(?)를 벌였다.

17일 오후(현지시간) 트럼프 당선인은 뉴욕 트럼프 타워내 자신의 집에서 아베 총리와 만났다. 아베 총리는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느긋하고 차분하게 흉금을 터놓고 이야기 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트럼프가 신뢰할 수 있는 지도자라고 확신했다”, “함께 신뢰관계를 구축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졌다” 등 트럼프 당선인을 치켜세웠다. 

[사진설명=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이 17일(현지시간) 뉴욕 트럼프타워 내 자신의 집에서 아베 신조 총리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트럼프 당선인도 회담 후 페이스북에 아베 총리와 찍은 사진을 올리고 “아베 총리가 내 집을 찾아 위대한 우정을 시작하게 돼서 즐겁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두 사람의 구체적인 대화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이런 발언들로 볼 때 회담 분위기는 상당히 화기애애했던 것으로 보인다.

두 사람이 이처럼 급격히 가까워진 데에는 골프라는 공통 취미도 한몫했다. 공교롭게도 이날 아베 총리는 트럼프 당선인에게 골프 클럽을 선물로 전했고, 트럼프 당선인도 아베 총리에게 셔츠 등 골프용품을 건넸다.

골프광으로 유명한 트럼프 당선인은 스스로 핸디캡이 2.8이라고 자랑하며 골프교습서를 펴내기도 했다. 아베 총리도 휴가 중에는 지인들과 골프라운드를 즐기는 등 골프 애호가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