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정적’도 품을까… 국무장관 후보에 롬니 거론

대선기간 트럼프에 “사기꾼” 비방

미국 대선 기간 내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당선자와 앙숙이었던 밋 롬니가 국무장관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트럼프가 ‘정적’을 포용하는 관대함을 보여줄 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7일(현지시간) CNN방송은 트럼프 당선인과 롬니가 오는 20일 만나 국무장관직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2012년 공화당 대선후보였던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는 끝까지 트럼프 지지를 선언하지 않았다. 대선 기간 동안 롬니는 트럼프를 ‘사기꾼’, ‘가짜’라고 부르기도 했다.

하지만 지난 13일 롬니가 트럼프에게 전화를 걸어 축하 인사를 전하는 등 얼어붙었던 관계가 다소 누그러졌다. 인수위원회에 참여하고 있는 공화당 고위관계자에 따르면 롬니는 지인들에게 “다시 공직을 맡고 싶다”며 국무장관 자리에 관심을 나타내기도 했다. 롬니의 측근도 “최고경영자(CEO)를 지냈던 롬니는 경제통으로 알려져있지만 그의 저서를 보면 외교문제를 많이 다루고 있다”며 “이슬람국가(IS)부터 러시아 문제까지 다룰 수 있는 적임자”라고 말했다.

하지만 트럼프와 롬니는 정책에 대한 입장이 명백하게 달라 이번 회동이 단지 쇼에 그칠 수도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지적했다.

2012년 대선 출마 당시 롬니는 러시아를 ‘실제적 위협’이라고 여겼다. 하지만 트럼프는 러시아와의 친밀한 관계를 강조하고 있다. 롬니는 트럼프와 달리 자유무역협정,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를 지지한다.

롬니뿐만아니라 트럼프를 반대한 니키 헤일리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 역시 국무장관 후보로 거론된다. 2008년 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라이벌 힐러리 클린턴을 국무장관으로 임명했다.

WP는 “트럼프가 특히 중요한 자리인 국무장관에 롬니나 헤일리를 발탁한다면 그동안 트럼프에게 부족하다고 여겨졌던 관대함을 보여줄 수 있다”며 “롬니를 만나는 일은 옳은 방향이고, 롬니의 국무장관 수락을 설득한다면 더 큰 업적”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NBC방송은 국무장관 후보로 거론됐던 뉴트 깅리치 전 하원의장이 내각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트럼프 정부 초대 국무장관 자리를 놓고 이들뿐만아니라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 존 볼턴 전 유엔 주재 미국대사, 밥 코커 상원 외교위원장 등 다양한 인물들이 거론되고 있다.

이가운데 강경파인 줄리아니나 볼턴이 지명될 경우 의회 인준청문회를 통과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국무장관 청문회를 담당하는 상원 외교관계위원회의 핵심 멤버 랜드 폴 상원의원은 이들의 인준을 강력히 반대하고 있다. 

신수정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