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는 준중형, 기아차는 고급SUV…‘이원화 전략’으로 中 공략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현대차와 기아차가 각기 다른 전략 차종을 선보이며 중국 자동차 시장 공략에 고삐를 죈다.

현대차는 18일(현지시각) ‘2016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국 현지 전략 모델인 ‘올 뉴 위에동’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사진=현대차 올 뉴 위에동]

‘올 뉴 위에동’은 지난 10월 출시된 ‘위에나(영문명 신형 베르나)’와 함께 중국 준중형 시장을 공략할 현대차의 주무기다. 이전까지 위에동은 130만대 이상 판매됐다.

‘올 뉴 위에동’은 주요 고객인 30~40대 중산층을 주요 타깃으로 삼았다. 최고 출력 123마력(ps)의 감마 1.6 D-CVVT 엔진과 6단 수동 변속기 및 2세대 6단 자동변속기를 탑재했다.

자녀들의 안전에 민감한 주요 고객층의 니즈를 적극 반영해 신형 사이드 에어백, ESC(차체 자세 제어 장치), HAS(경사로 밀림 방지 장치) 등 첨단 안전 사양을 추가했다. 동급 최초로 8인치 LCD 스크린 적용 및 ‘애플 카플레이’, ‘바이두 카라이프’도 동시 탑재했다.

‘올 뉴 위에동’은 올해 말부터 북경 3공장에서 양산에 들어가 내년 상반기 중 중국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사진=기아차 KX7]

같은 날 기아차는 플래그쉽 SUV ‘KX7’을 최초로 선보였다. 내년 초에 본격 출시되는 KX7은 중국 현지에서 생산되는 중국 전략형 모델이다. 넓은 실내공간, 남성적인 디자인, 정숙성을 주요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기아차는 중국 시장에서의 플래그쉽 SUV 역할을 맡을 KX7에 자율주행 브랜드인 드라이브 와이즈를 적용할 예정이다.

KX7은 DRIVE WiSE가 적용됨에 따라 전방 충돌방지 보조, 스탑앤고 스마트크루즈 컨트롤, 차로이탈경보, 하이빔 보조 (HBA)등의 기능이 장착된다.

KX7에는 2.0, 2.4 가솔린 엔진과 2.0 가솔린 터보 엔진이 탑재될 예정이다.

기아차는 또 신형 K2도 모터쇼에 전시했다. 신형 K2는 지난 2011년 처음 출시된 이후 5년 만에 2세대 모델로 새롭게 태어난 현지 전략 소형차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