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수출 40년] 누적 수출 2363만2832대…지구 2.7바퀴 도는 길이

-1000만대 돌파는 28년…2000만대 돌파는 ‘9년’ 걸려

[헤럴드경제=박도제 기자] 현대자동차의 수출이 올해로 40주년을 맞았다. 지난 1976년 6월 에콰도르에 포니 6대를 수출하면서 시작된 현대차의 수출 역사는 올해 10월까지 총 2363만2832대에 이르렀다. 이는 아반떼를 직선으로 쭉 늘어놨을 때 지구를 2.7바퀴 도는 거리와 같으며, 위로 쌓는다면 에베레스트산의 3846배 높이에 해당한다.

18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에콰도르에 포니 6대 수출을 시작으로 1976년 13개국에 1042대의 차를 수출했고, 10주년인 1986년에는 66개국 30만 2134대를 기록했다. 이어 20주년인 1996년에는 155개국 54만 7497대, 30주년이 되는 2006년에는 168개국 103만 774대의 수출실적을 나타냈다. 특히 수출 39주년이었던 지난해에는 184개국 115만여 대 수출 실적을 올리며 수출 원년 대비 1108배라는 경이적인 성장률을 보였다.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인근 수출 선적장에 수출차량이 수출선에 오르기 전 대기하는 모습  [사진제공=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2004년 누적 수출대수 1000만대를 돌파하기까지 28년이 걸렸지만, 이후 2000만대 돌파는 9년만인 2013년에 달성했다.

이는 2000년대 이후 본격화된 해외 생산거점 확보, 현지 마케팅 강화 등 글로벌 현지화 노력을 통해 꾸준한 수출 증가세를 이어왔기 때문이라는 것이 현대차의 설명이다. 중국, 유럽, 미국 등 현지에 생산거점을 확보함으로써 효율적인 글로벌 생산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었으며, 이를 토대로 현지 판매망 확충 및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브랜드 가치를 끌어올렸다.

40년간 최다 수출 차종은 소형 세단 ‘엑센트’였다. 1994년 출시된 엑센트는 지난달까지 444만 9311대가 수출돼 현대자동차의 최고 수출 효자 차종으로 이름을 올렸으며, 1990년 출시된 엘란트라(국내명 아반떼)는 420만 6000대가 수출돼 2위에 올랐다.

지역별로 봤을 때 북미지역이 896만 9687대로 38.6%의 점유율을 차지하며 가장 많은 물량이 수출됐다. 이어 유럽, 아프리카ㆍ중동 지역이 각각 22.8%와 17.4%의 비중을 차지했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현대자동차가 국내에서 수출한 2363만여 대의 자동차는 지난 40년간 대한민국 경제를 지탱한 원동력”이라며 “창립 50주년을 1년 앞두고 거행된 이번 수출 40주년 기념행사를 계기로 현대자동차는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 소비자들에게 사랑 받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