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암 故 이병철 삼성 회장 추도식 열려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삼성그룹의 창업주 호암 고(故) 이병철 선대회장의 제29기 추모식이 18일 오전 9시부터 경기도 용인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개최됐다. 이병철 선대회장은 지난 1987년 11월 19일 별세했다. 그러나 올해는 19일이 토요일이라 하루 전인 18일로 날짜를 바꿔 진행했다.

이날 추도식은 이재용 부회장 주도로 진행됐다. 이 부회장이 등기이사가 된 이후 처음 가지게 되는 이날 추도식에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물산 패션부문장 사장 등과 어머니 홍라희 리움 관장 등 삼성 오너 일가가 참석했다.

[사진설명=18일 오전 이른시각부터 호암미술관 인근 고(故) 이병철 선대회장의 선영으로 향하는 길에는 출입요원들이 배치됐다. 취재진들이 입구에서 출입 차량을 취재 중이다.]


각 계열사 사장단 50여명도 순서대로 참배를 마쳤다. 지난해 28주기 추모식에는 이들 오너 일가 4명과 함께 최지성 삼성 미래전략실장(부회장)과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 등 계열사 사장단 50여명도 참배한 바 있다.

이날 오후에는 CJ그룹을 주축으로 서울 필동의 CJ인재원에서 제사가 진행된다. 삼성과 한솔, CJ, 신세계 등 범삼성가는 지난 20여년간 고인의 기일인 11월 19일에 공동으로 추도식을 진행했으나 삼성과 CJ의 상속 분쟁이 불거진 지난 2012년부터는 같은날 시간대를 달리해 그룹별로 선영을 참배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