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첼로 거장’ 요요마와 장애아동 오케스트라 지원

[헤럴드경제=유재훈 기자] 효성이 세계적인 첼리스트 요요마와 함께 장애아동 오케스트라의 멘토로 나선다.

효성은 18일 서울 서초구 예술의전당에서 80여명의 장애아동 및 청소년으로 이루어진 ‘온누리사랑챔버’ 오케스트라 단원들을 초청, 연주 지도와 함께 요요마가 이끄는 실크로드 앙상블의 공연도 관람하는 티칭 클래스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효성은 세계적 첼리스트 요요마(사진 오른쪽)와 함께 장애아동 및 청소년으로 구성된 온누리 사랑 챔버 오케스트라를 초청, 직접 연주 지도를 받는 티칭클래스를 개최했다. 사진은 지난 2014년 개최된 티칭 클래스. [사진제공=효성]

이날 티칭 클래스는 ‘요요마와 실크로드 앙상블’의 글로벌 공식 후원사인 효성이 컬처시리즈의 일환으로 지난 2010년과 2012년, 2014년에 이어 네 번째 여는 음악교실이다.

‘요요마 티칭 클래스’는 2009년 금융위기 당시 조현상 산업자재PG장(부사장)의 제안으로 시작돼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999년 설립된 ‘온누리사랑챔버’ 오케스트라는 80여명의 지적장애 아동ㆍ청소년 단원들로 구성되어 있다. 효성은 지난 2014년 이후 단원들의 장학금, 악기구입, 연주회 및 음악캠프 운영 등을 지속적으로 후원해 왔으며, 30명의 전문음악인 선생님들이 재능기부 등 자원봉사 형식으로 지도에 참여하여 연 50회 이상의 순회연주를 하고 있다.

요요마는 이날 “한국 공연에서는 매번 놀라운 경험을 하게 된다. 이번에도 학생들의 멘토로 연주법 뿐만 아니라 음악가로서 가져야 할 자세를 알려줄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돼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조 부사장은 이날 티칭 클라스에 함께 참여해 “웃음이 없던 아이들이 이런 소중한 시간들을 통해 행복해 하는 모습에 많은 보람을 느낀다”며 “효성은 다양한 메세나 활동을 통해 소외계층도 양질의 다양한 문화를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