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444544” 샤샤샤 사나도 아니고 …수능 국어 정답논란

[헤럴드경제=김은빈 인턴기자]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국어 영역의 정답이 공개되면서 일부 네티즌 사이에서 ‘형평성이 어긋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17일 국어 영역의 정답이 공개된 직후 이와 관련, 게시물이 게재됐다.

국어영역 짝수형 정답표에 따르면 1번~7번 문항의 정답은 5번 문제를 제외하고 모두 4번이다. 4-4-4-4-5-4-4의 순. 45개의 문제 중 4번이 정답인 문제는 모두 14개.
 


이를 두고 해당 커뮤니티에는 ‘형평성이 어긋난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홀수형과 비교했을 때 짝수형의 시험지를 받은 수험생들이 불리하다는 설명이다. 홀수형 정답표에 따르면 1번~7번 문항의 정답은 ‘2-4-4-4-5-4-2’다.

한 네티즌은 “숫자 하나가 연속해서 나오면 불안감에 검토하지 않으려야 안 할 수가 없다”며 “너무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또 다른 네티즌은 “내가 확실하게 풀었는데도, 하나의 답이 많으면 확인차 다시 한번 읽게 된다. 검토하는데 시간을 더 소비하는 것 아니냐?”라며 같은 문제를 지적했다.

반면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반박도 있었다. “정답을 맞힐 사람들은 어차피 맞히게 돼 있다”는 의견이다.

현재 해당 게시물은 게재된 지 3시간 만에 600개의 댓글이 달릴 정도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