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샵, 오는 19일 패션 퍼(FUR)의 원조 ‘퍼세이세이’ 19일 론칭

[헤럴드경제=손미정 기자] GS샵(www.gsshop.com)은 이태리 프리미엄 패션퍼(FUR) 브랜드 ‘퍼세이세이(FURS66)’를 공식 론칭한다고 17일 밝혔다. FURS66는 이태리 피렌체 모피 공방에서 시작한 브랜드로 현지 디자이너 부티크에서 리미티드 에디션을 중심으로 운영하면서 이태리 패션 모피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GS샵은 “FURS66가 해외 직구족들의 끊임없는 러브콜을 받고 있는 점을 감안해 국내 최초로 정식 론칭하고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사진=FURS66 리얼 폭스라쿤퍼코트]

GS샵은 오는 19일 간판 프로그램인 ‘더컬렉션’과 ‘쇼미더트렌드’에서 각각 ‘FURS66 풀스킨 밍크폭스머플러’(GS가 11만9000원), ‘FURS66 리얼 폭스라쿤퍼코트’(99만원)를 특가로 판매한다.

‘풀스킨 밍크폭스머플러’는 풀스킨 밍크와 풀스킨 폭스의 믹스매치가 돋보이는 제품으로 크림, 핑크, 애쉬블루, 퍼플, 블랙 등의컬러 믹스를 제안한다. 길이는 78.5cm, 폭은 12.5cm다.

‘리얼 폭스라쿤퍼코트’는 라쿤 퍼와 프리미엄 폭스를 믹스 매치했다. 라쿤 한 마리를 통째로 쓴 풍성한 후드는 보온성과 함께 고급스러운 느낌을 살렸다.

안감은 최고급 사양에 해당하는 폭스를 사용했다. 시중에서 폭스 안감을 사용한 유명 브랜드 코트의 가격은 700만~800만원대를 호가하지만, FURS66는 100만원 이하의 론칭 기념 특가를 제시한다.

GS샵 브랜드사업부 백정희 상무는 “FURS66는 다양한 컬러와 소재를 자유자재로 믹싱하면서 가장 핫한 퍼의 트렌드를 이끌어 왔다”며 “마치 팔레트 위의 물감을 통째로 얹어온 듯한 컬러감에 이전에는 볼 수 었었던 스타일리시한 퍼 패션을 즐겨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