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사회문제 해결 위한 기업 연합체 ‘행복 얼라이언스’ 발족

SK, 올가니카, GS25, 숭실대 등 14개 기업ㆍ기관 모인 사회공헌 연합체

김준석 올가니카 대표 “자연의 건강과 영양 담은 레시피 개발 적극 노력”

“사회문제 해결 위해 기업들 협력ㆍ개방ㆍ공유…비즈니스 역량도 결합”

[헤럴드경제=배두헌 기자] 점차 심각해지는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기업들이 힘을 합쳤다. ‘착한 기업’들의 사회공헌 연합체, ‘행복 얼라이언스(Alliance)’가 출범했다.

[사진=17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열린 민간 사회공헌 연합체 ‘행복 얼라이언스(Alliance)’를 발족하는 협약식이 열렸다. 이문석 SK 사회공헌위원장(앞줄 왼쪽에서 다섯번째ㆍ이하 모두 앞줄), 조윤성 GS25 대표(왼쪽에서 네번째), 조방래 동부화재 부사장(왼쪽에서 세번째) ,김준석 올가니카 대표 (왼쪽에서 두번째)등 14개 기업, 학교 및 기관의 주요 관계자와 오광성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원장(오른쪽에서 네번째)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그룹은 17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이문석 SK 사회공헌위원장, 김준석 올가니카 대표, 조윤성 GS25 대표, 조방래 동부화재 부사장 등 기업, 숭실대학교 CK교수학습계발연구소 등 학교 및 기관까지 총 14개 주체의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민간 사회공헌 연합체 ‘행복 얼라이언스’를 발족하는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오광성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원장은 “특정 사회적기업의 독자 추진을 통한 사회문제 해결에는 다소 한계가 있다”며 “‘행복 얼라이언스’ 출범은 사회적기업의 생태계 조성을 구체적으로 추진하는 분야별 협력의 첫 번째 사례로 아주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행복 얼라이언스는 일반기업과 사회적기업, 비영리기관 등이 각자 개별적으로 진행하던 사회공헌 활동 및 자원, 역량을 결합해 효과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해보자는 취지로 설립됐다. 이들은 1차적으로 ‘행복도시락’과 ‘행복한학교’를 통해 결식아동과 방과후 학교의 문제 해결에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행복도시락’은 지난 2006년 결식이웃 지원과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을 목적으로 설립된 사회적기업으로, 앞으로 ‘행복 얼라이언스’를 통해 기존 도시락 외에도 비타민과 음료수, 보험 서비스 등을 추가로 무상 제공한다. 동부화재, 웅진식품, 비타민엔젤, 아름다운 커피 등 참여기관들은 자신들이 보유한 제품 및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해주기 때문이다.

도시락의 질 또한 향상된다. GS25와 올가니카가 행복도시락의 생산 및 상품 개발에 협력한 덕분이다. 조윤석 GS25 대표는 “GS25의 도시락 생산공장에 ‘행복 얼라이언스’의 뜻을 전해 더욱 양질의 도시락을 생산하겠다”고 말했다. 김준석 올가니카대표는 “자연의 건강함과 영양을 담은 레시피개발에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교육격차 해소와 사교육비 부담 완화,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설립된 사회적기업 ‘행복한학교’도 행복 얼라이언스의 다른 한 축이다. 방과후 학교 민간위탁 시장 점유율 1위로, 그동안은 국어, 영어, 수학, 사회, 과학 등 교과목 위주의 수업을 진행했던 ‘행복한학교’는 앞으로 참여 기업들의 도움을 받아 창의적이고 흥미로운 교육, 문화체험 등 교육콘텐츠를 다양화할 계획이다.

도미노 피자는 피자 실습 이동차량을 제공하고, 교육 전문 사회적기업 마블러스는 VR(가상현실), 3D프린팅 등 미래 콘텐츠 교육 과정 개발을 맡는 식이다. 숭실대 CK교수학습계발연구소는 강사들의 역량 및 교수법 향상을 위한 연수를 제공한다.

SK하이닉스는 이천과 청주 지역 소외아동들에게 도시락과 책을 제공하고, SK플래닛은 ‘시럽’, ‘OK캐쉬백’ 등을 통해 일반인들도 건강음료 및 공교육 혁신 프로젝트 기부 등 ‘행복 얼라이언스’의 선행에 동참할 수 있는 기회를 주는 공익 프로모션도 전개한다.

이문석 SK 사회공헌위원장은 “사회문제가 점점 크고 복잡해지는 상황에서 실질적 사회변화를 위해서는 협력과 개방, 공유가 꼭 필요하며 기업들의 비즈니스 역량과 결합할 때 사회적 가치의 극대화가 가능하다”며 “행복 얼라이언스는 일회성이 아닌 지속 가능한 사회공헌 협력 모델로 발전시키고 참여기관을 앞으로 더욱 확대해 장애인, 노인 문제 등도 함께 풀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