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비주류, 대통령 탄핵 요구할까…20일 전체회의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새누리당 비주류가 이끄는 비상시국위원회가 2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어 ’최순실 국정농단‘에 따른 정국 수습책을 논의한다. 비박계 대선주자를 포함해 12인이 대표자로 나선 비상시국위원회가 박근혜 대통령 거취를 두고 탄핵, 질서 있는 퇴진 등 합의된 목소리를 낼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비상시국위원회는 김무성ㆍ유승민 의원,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남경필 경기도지사, 오세훈 전 서울시장, 원희룡 제주도지사 등 대선주자들과 중진의원을 포함해 12인의 대표자 회의를 선출했다. 20일 회의는 대표자가 결성된 뒤 첫 전체회의다.


비상시국위원회는 이정현 대표를 포함한 친박계 당 지도부의 즉각 사퇴와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에는 빠른 의견 합의를 이뤘지만, 여전히 박 대통령의 거취에 대해서는 탄핵과 사임, 2선 후퇴, 질서 있는 퇴진 등 여러 가지 방안 중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이로 인해 모임의 목적이 정국 수습이 아니라 당내 주도권 투쟁이라는 지적도 일고 있다.

실무자인 황영철 의원은 18일 취재진과 만나 “(전체회의에서) 조금 더 진도가 나가는 논의가 있어야 한다”면서도 “사실 비상시국위원회 총회는 의사를 결집해서 어떤 단일 안을 내기 힘든 구조다. 우리가 지속적으로 고민하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회의”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대통령 탄핵 요구 여부를 두고 내부의 통일된 의견은 아직 없다고 전했다.

이들은 19일 광화문 촛불집회 규모와 강도를 지켜본 뒤 대응 수위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