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사회 北 수해복구 규모, 1300만 달러 달해

[헤럴드경제] 북한의 함경북도 수해 복구를 위해 국제사회가 1300만달러(153억원)를 지원한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19일 함북 수해 복구로 유엔과 세계 각국이 지원한 금액이 총 1300만달러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유엔 중앙긴급구호기금(CERF)은 긴급대응 지원금 명목으로 북한에 상주하는 5개 유엔기구에 전체 지원금액의 40%에 해당하는 510만 달러를 지원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국가별로는 스위스 정부가 365만 달러, 중국 300만 달러, 스웨덴 47만 달러, 태국 30만 달러, 덴마크 23만7000달러 순이었다.

러시아는 북한에 식품 184t과 디젤유 704t을 지원했다.

국제사회의 대북 수해지원은 40%인 520만달러가 피해복구와 재건사업에 지원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29%인 370만달러는 식량 등 영양지원사업에 투입됐다. 또 취약계층에 의약품 등을 지원하는 보건사업에 150만 달러, 식수위생사업에 145만달러가 각각 소요된 것으로 알려졌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