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알’ 제작진 “방송전 무슨일 생길지”…‘세월호 7시간’ 방송 앞두고 불안감

[헤럴드경제]’세월호 7시간‘과 관련해 대통령의 비밀을 다룰 것으로 예고돼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진이 방송을 앞두고 불안감을 토로했다.

18일 SBS 박진홍 CP는 인터뷰에서 ‘대통령의 시크릿’ 방송을 앞둔 심경을 고백했다.

SBS ‘그것이 알고싶다’는 19일 오후 11시 5분부터 90분간 ‘대통령의 시크릿’을 주제로 특집 방송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그동안 공개되지 않은 공개되지 않은 박근혜 대통령의 비밀을 밝히고 비선실세 국정 농단 파문과 세월호 7시간 사이의 숨겨진 진실을 추적한다.

세월호 사고 당시 대통령이 공식 석상에 나타나지 않은 ‘7시간’은 ‘최순실 게이트’ 이후 가장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 주제인 만큼 파문이 예상되고 있다.

프로그램을 총괄하는 박진홍 CP는 “내일 방송 전까지 또 무슨 일이 생길지 알 수 없다”며 불안감을 토로했다.

그는 이어 “프로그램에 대한 기대와 사안의 엄중함 속에 많은 부담감을 안고 방송을 준비했다”며 “새로운 사실을 밝혀내는 데 초점을 맞춰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며 프로그램 제작 의도를 설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