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춘, 일본 차병원서 면역세포치료…50% 할인 받아”

[헤럴드경제]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일본차병원(일본TCC)에서 면역세포치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자가 면역세포 배양을 통한 세포치료가 국내에서 허가되지 않아 일본에서 시술받은 것으로 보인다.

차움의원은 김 전 실장의 치료에 도움을 준 사실이 확인될 경우 현 정부로부터의 특혜의혹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국내에서 면역치료는 보건당국에서 의약품으로 허가한 면역세포치료제를 사용할때만 합법이다. 자가면역 세포 배양은 약사법상 허용되지 않기 때문에 불법이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동모 차움의원 원장은 18일 “김 전 비서실장은 차움의원이 아닌 일본 차병원에서 면역세포치료를 받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차병원 관계자 역시 “김 전 실장이 차움의원에는 지난해 3월께 방문했던 것으로 알고 있으나 당시 줄기세포치료 같은 건 받지 않았다”며 “일본에서 면역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확인했다.

면역세포는 줄기세포와는 다른 개념이다. 대개 외부에서 침입한 병원균, 이물질, 바이러스 등에 대항해 몸을 방어하는 역할을 한다.

면역세포치료는 면역세포를 활성화한 뒤 배양하고, 배양한 세포를 다시 암 환자등 면역력이 크게 떨어진 사람에게 투여하는 것이다. 체내 면역체계 자체를 자극해 암세포 등을 치료하는 것이다.

면역세포를 연구하는 한 관계자는 “면역세포와 줄기세포는 치료 대상에서 큰 차이가 있다”며 “주로 면역세포는 암 치료나 면역력 증강에 쓰이고, 줄기세포는 ‘망가진 것을 재건’하는 데 쓰인다”고 말했다.

환자의 세포를 배양한 면역세포치료가 불법인 한국과 달리, 일본에서는 의료인의 판단하에 자유롭게 면역치료를 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실장이 시술 비용을 할인받았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차병원그룹은 해당 의혹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했으나 뒤늦게 “50% 할인받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