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 전 차관, 박태환에 “올림픽 안나가면 후원받게 해줄 것” 협박 논란

[헤럴드경제] 최순실 게이트에 연루된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수영 국가대표 박태환에게 올림픽 출전 포기하라며 압력을 행사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9일 SBS는 김 전 차관이 지난 5월 25일 박태환과 소속사 관계자들을 만나 ‘박태환이 올림픽에 나가지 않을 경우 기업의 스폰서를 받도록 해주겠다’고 회유했다고 보도했다.

김 전차관은 박태환이 리우올림픽 출전을 강행하면 불이익이 있을 것을 시사하면서, “(박태환과) 서로 앙금이 생기면 정부도 그렇고, 대한체육회도 그렇고 (박태환의 모교인)단국대학교가 부담을 안 가질 것 같나”라고 협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차관은 당시 논란이 됐던 대한체육회의 ‘이중 처벌 규정’에 대해서도 인식하고 있었으나, 이를 무마하기 위해 박태환 측에 침묵할 것을 종용하기도 한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차관은 “박태환이 ‘올림픽 안 나가겠다’, ‘선수 안 뛰겠다’ 하면 대한체육회에서 도의적으로 어쨌든 (잘못된)룰은 룰이니까 빨리 고칠 것”이라고 박태환 측에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박태환은 금지 약물 복용이 적발돼 국제수영연맹(FINA)로부터 18개월 간 선수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동시에 대한체육회의 국가대표 선발 규정(제5조 6항)에도 발이 묶이면서 리우올림픽 출전이 불투명해지자 이중처벌 규정을 두고 논란이 일었다.

한편, 이같은 논란과 관련해 김 전 차관은 “박태환이 먼저 만나자고 해서 만났을 뿐”이라며 “기업 스폰서 부분은 사례를 들었을 뿐이고, 자신은 박태환을 리우에 보낼 권한도 없고, 리우에 가지 말라고 한 적도 전혀 없다”고 의혹을 부인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