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한테 참 좋은데” 김영식 회장, 反朴 집회 비난 논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남자한테 참 좋은데 어떻게 설명할 방법이 없네”라는 광고 문구로 유명한 천호식품의 김영식 회장이 촛불집회 여론과 교수들의 시국선언을 비난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 회장은 최근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커뮤니티 ‘뚝심이 있어야 부자된다’에 촛불시위 등을 비난하는 내용의 동영상을 올렸다.


동영상에 따르면 그는 “대통령의 연설문을 작성해 준 최 아무개의 사건에 지나지 않는다”면서 “이걸로 교수들이 시국선언해서 쓰나. 나라 망치자는 거냐”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이어 “대통령이 여자 하나 잘못 쓸 수도 있지, 하야하라 탄핵하라 등 대한민국이 좌파의 최면에 걸려 미쳐 날뛰고 있다”며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세력을 맹비난했다. 그가 올린 동영상은 한 보수단체에 의해 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뿐만 아니라 그는 “뉴스가 보기 싫다. 언론이 왜 이러는지 모르겠다. 국정이 흔들리면 나라가 위험해진다” 등 정부를 옹호하고 언론과 촛불시위를 비난하는 내용의 글을 작성하기도 했다.

그의 동영상은 현재 일부 커뮤니티 회원들의 반발로 삭제되었으며 글의 내용도 일부 수정됐다.

이와 관련해 천호식품 측은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김영식 회장이 국정혼란을 걱정해 동영상과 글을 게재했으나 의도와 달리 오해할 수 있는 표현이 있어 삭제 및 수정했다”고 해명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