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ㆍ안철수 등 야권 잠룡 6인 내일 ‘비상시국’ 회동…손학규는 불참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야권의 대선주자 6인을 포함한 주요 인사들이 오는 20일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에 따른 정국 수습책을 논의하기 위해 ’비상시국 정치회의‘를 연다.

20일 국회에서 개최되는 회의에는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도지사, 김부겸 민주당 의원, 이재명 성남시장 등이 참석한다. 손학규 민주당 전 대표는 개인 일정을 사유로 불참 의사를 밝혔다.

[사진=왼쪽부터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도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김부겸 민주당 의원.]

앞서 6인의 대선주자 측 관계자들은 20일 낮 12시 국회 의원회관에서 도시락 오찬을 겸해 비상시국 정치회의를 개최하기로 조율을 마쳤다. 19일 야권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날 회동에는 야권 공조를 강화하기 위해 심상정 정의당 대표와 천정배 국민의당 전 대표도 초청됐다. 심 대표는 문 전 대표 측이, 천 전 대표는 안 전 대표 측이 초청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의는 ‘최순실 국정농단’에 따라 국정 마비 등 문제가 불거진 상황에서 야권 대선주자들의 공조를 다지기 위해 마련됐다. 하지만 대선주자들이 박근혜 대통령의 거취 등 정국 수습책과 로드맵에 대해 제각각의 구상을 가진 만큼, 이날 회의에서 구체적인 합의 결과가 나오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