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 생가터 표지판 훼손돼 철거

[헤럴드경제(대구)=김병진 기자]박근혜 대통령 생가 터 앞 표지판이 훼손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18일 대구 중구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30분께 구청의 한 직원이 삼덕동 박 대통령 생가터 앞을 지나던 중 표지판이 훼손된 것을 발견했다.

당시 표지판은 빨간색 스프레이로 칠해져 있었다.

중구청은 표지판을 철거했다.

경찰은 최순실 사태와 관련해 불만을 품은 누군가가 밤사이 표지판을 훼손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