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사모 ‘총동원령’ 내려진 19일 4차 촛불집회…충돌 우려

[헤럴드경제]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4차 주말 촛불집회가 19일 오후 예정된 가운데,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등 보수단체들도 집회를 예고해 충돌이 우려된다.

진보진영 150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이날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 퇴진 4차 범국민행동’ 행사를 연다.

이날 집회는 서울에서뿐만 아니라 부산과 대구, 광주, 대전, 울산 등 5개 광역시를 포함한 전국에서 동시다발로 진행된다. 주최 측은 서울 50만~100만명을 포함해 전국적으로 최대 200만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앞서 서울에서는 오후 2시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ㆍ홍대입구역ㆍ삼각지역ㆍ마로니에공원 4곳에서 도심을 거쳐 광화문까지 행진이 있다. 이후 시국강연회와 시민자유발언 행사에 이어 오후 6시 광화문광장에서 본 행사가 시작될 예정이다. 


청소년들과 청년들도 사전집회를 연 뒤 본 집회에 합류할 것으로 알려졌다. ‘21세기청소년공동체 희망’은 이날 오후 3시 종로구 영풍문고 앞에서 청소년 시국대회를 진행한다. ‘청년민중의 꿈’은 오후 4시 북인사마당에서 ‘SHOW ME THE 유라 특권과 반칙에 분노한 청년들의 난장’ 행사 뒤 광화문광장으로 이동한다. 특히 수능을 치른 수험생들도 이날 집회에 상당수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

보수단체들도 이에 맞불을 놓는 집회를 벌인다. 박사모를 비롯해 한국자유총연맹, 엄마부대 등 70여개 보수단체 소속 회원 5000여 명은 이날 오후 2시 서울역광장에서 ‘대한민국 헌법수호를 위한 국민의 외침’ 집회를 연 뒤 광화문 교보문고 빌딩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이에 앞서 박사모는 공식 온라인 카페에 전 회원 ‘총 동원령’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박사모 카페 회원 수는 7만명에 달한다.

퇴진행동 측과 보수단체 양측 모두 평화집회를 벌인다는 방침이나, 이날도 대규모 인원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물리적인 충돌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경찰은 충돌을 우려해 양측을 경찰력으로 최대한 분리한다는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