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4차 주말 촛불집회…전국 100만명 예상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비선 실세’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책임을 물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4차 주말 촛불집회가 19일 서울을 비롯한 전국주요 도시에서 열린다.

진보진영 150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이날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 퇴진 4차 범국민행동’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주최 측이 예상하는 참가 인원은 50만명이다.

[사진=박근혜 정부 퇴진을 요구하며 광화문광장에 몰린 인파들.]

퇴진행동은 그에 앞서 오후 2시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홍대입구역·삼각지역·마로니에공원 4곳에서 도심을 거쳐 광화문 광장까지 행진한다. 이후 시국강연회와 시민자유발언 행사에 이어 오후 6시 광화문 광장에서 본 행사가 시작된다.

주최 측은 본 행사 이후 오후 7시30분부터 광화문 광장에서 새문안로, 종로 등을 거쳐 광화문 앞 율곡로상에 있는 내자동로터리·적선동로터리·안국역로터리까지8개 경로로 행진하겠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죄츠 측은 이날 집회에서는 ‘학익진’처럼 청와대를 동·남·서쪽에서 에워싸는 행진을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행진 경로에는 청와대 방면으로 가는 유일한 대로인 자하문로와 청와대 입구 신교동로터리, 청와대 동쪽 방면 진입로인 삼청로가 포함됐다.

경찰은 앞서 100만명(주최 측 추산)이 모인 12일 집회에서처럼 율곡로에서 남쪽으로 떨어진 지점까지만 행진하도록 조건을 달았다. 주최 측이 이에 반발해 법원에 집행정지를 신청한 상황이어서 법원 판단이 또다시 주목된다.

이날 서강대·국민대·세종대·경희대·서울시립대·숭실대·숙명여대·성균관대·한양대 9개 대학에서는 2017학년도 대입 논술고사가 치러진다. 오후 시간대 행진으로 교통이 불편할 수 있으니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편이 안전하다.

서울뿐 아니라 부산, 대구, 광주, 울산 등 전국 주요 대도시는 물론 중소도시까지 대부분 지역에서 촛불집회가 열린다. 주최 측은 전국에서 100만명이 이날 집회에참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보수단체 맞불집회도 예정돼 충돌이 우려된다. 박 대통령 팬클럽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는 오후 2시 서울역 광장에서 5000명이 참가하는 집회를 연 뒤 숭례문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경찰은 양측 간 충돌을 우려해 경찰력으로 분리할 방침이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