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대규모 촛불집회…與 “야당 장외 나가 아쉬워” 野 “대통령 퇴진해야 촛불 꺼질 것”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전국에서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가 열리는 19일 여야 정치권은 서로 다른 입장을 보였다. 새누리당은 촛불 민심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면서도 야당 지도부의 집회 참석에 자중을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박 대통령의 업무 복귀 움직임을 비판하고 즉각 퇴진을 압박했다.

염동열 새누리당 수석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우리 당도 촛불 집회에 나서는 국민의 마음을 더욱 겸허하고, 낮고 깊은 성찰로 지켜보고 받아들이겠다”면서도 야당 지도부와 대선주자들의 집회 참여에 대해 “원내에서 수습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기보다는 장외로 나가는 모습을 보니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염 대변인은 “(야권에) 리더는 많은데 리더십이 없다는 생각이 든다”며 “정치권의 지도자는 말을 아끼고 자제하고, 오로지 국민만을 바라봐야 한다. 난국을 타개하기 위해 (여야가) 가슴을 열고 머리를 맞댔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김성원 대변인은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계엄령 발언’ 등 야권 인사들의 의혹 제기에 “지금 여러가지 의혹이 난무하는데 정치인들마저 이를 그대로 얘기하는 것은 혼란만 부추길 뿐 어느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수권 정당이라면 합리적인 사고를 갖고 해결책을 찾아나서 국민에게 안정감을 줘야 한다”고 요구했다.

김 대변인은 “일단 정치권은 자중하고 국정위기 수습을 위한 제 할 일을 찾아야 한다”며 “야당이 제안했던 거국내각 구성을 위한 국무총리 제안과 박 대통령과 영수회담 등 문제 해결을 위한 방법은 얼마든지 있다”고 강조했다.

야당은 촛불 민심을 강조하며 박 대통령의 즉각 퇴진을 압박했다. 기동민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백만 촛불’로 드러난 국민의 민심은 대통령의 퇴진”이라며 “그것이 국정농단의 실추된 국민의 명예를 회복하고 대한민국의 정의를 바로 세우는 유일한 길”이라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은 인사권을 행사하고 망국적인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강행하고, 한ㆍ중ㆍ일 정상회의에 참석한다면서 슬금슬금 국정에 개입하고 있다”며 “국민의 요구에 정반대로 가는 처사”라고 질타했다.

특히 박 대통령이 부산 해운데 엘시티(LCT) 비리 의혹에 대해 엄정한 검찰 수사를 지시한 것을 두고 “적반하장도 유분수다. 그 자신은 중대한 범죄 혐의에도 검찰 수사를 사실상 거부하고 있지 않느냐”며 “완벽한 물타기 시도이자 천박한 정치기획”이라고 거세게 반발했다.

기 대변인은 또 새누리당을 향해 “김진태 의원은 촛불은 바람이 불면 다 꺼진다고 하는 등 후안무치한 발언을 하고 있다”며 “반성은커녕 국민의 불난 마음에 기름을 끼얹는 새누리당은 박 대통령과 함께 역사 속으로 퇴장해야 할 집단”이라고 비판했다.

이용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대통령이 차관 인사를 단행하는 등 국정업무 복귀를 시도하는 걸 보니 실소를 금할 수 없다”며 “촛불이 금방 꺼질 거라고 기대하지도, 시간이 자신의 편이라고 생각하지도 말라. 촛불은 박 대통령이 퇴진해야 꺼질 것이며 시간이 갈수록 국민의 분노는 더욱 깊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박근혜ㆍ최순실 게이트의 몸통인 박 대통령이 있어야 할 곳은 서울중앙지겁 포토라인 앞”이라며 “그런데도 대통령은 꼼수로 검찰 수사를 회피하고 진실 은폐를 시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날 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3당 지도부와 야권 대선주자들이 서울 광화문과 부산, 대구, 광주 등 전국 각지에서 열리는 촛불집회에 참석한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침묵하는 가운데 지도부 퇴진을 요구하는 비박계 의원 일부가 개인적으로 촛불집회 현장을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