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호식품 불매운동 조짐 왜…“촛불시위 데모에 나라 위험”

[헤럴드경제] 김영식 천호식품 회장이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촛불집회를 비판하는 게시물로 논란이 된 가운데, 일부 네티즌들을 중심으로 천호식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일고 있다.

김 회장은 최근 자신이 운영하는 ‘뚝심이 있어야 부자된다’ 온라인 카페에 ‘나라가 걱정된다’는 제목으로 촛불시위를 비난하는 내용이 담긴 글과 동영상을 올렸다.

이 글에서 김 회장은 “촛불시위 데모 등 옛날 이야기 파헤치는 언론 등 왜 이런지 모르겠다”며 “국정이 흔들리면 나라가 위험해진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똘똘 뭉친 국민 건드리면 겁나는 나라, 일당백 하는 나라 이런 생각이 들도록 해야 되는데, 다른 나라에서 우리나라를 보는 시각이 무섭다”고 덧붙였다.

그는 보수단체 ‘부정부패추방시민연합회’가 제작한 동영상을 이 글에 함께 첨부했다. 해당 영상은 최순실 게이트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이 사람을 잘못 써서 일어난 일일뿐 촛불집회에 참가한 국민은 폭도”라고 주장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논란이 확산되자 김 회장은 20분 만에 게시물을 삭제하고 언론을 통해 “누가 부탁해서 올린 것이지 특별히 정부를 옹호할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SNS에서는 ‘천호식품 불매운동에 동참하자’는 내용의 글이 속속 올라오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김 회장은 천호식품 TV 광고에 직접 출연해 “남자한테 좋은데 설명할 방법이 없네”라는 유행어를 남겨 유명세를 탄 바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