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검에는 꽃으로…” 평화시위 촉구하는 사진 SNS서 확산

[헤럴드경제] 사진작가 마크 리부가 지난 1967년 10월 21일 미국 국방부 건물인 펜타곤 앞에서 촬영한 사진이 SNS를 통해 확산되고 있다. 19일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예정된 제 4차 촛불집회를 앞두고 시민들은 이번 시위가 “경찰이 아닌 국정농단의 책임자인 박근혜 대통령의 퇴임을 요구하는 시위임을 잊지말자”라며 사진을 공유했다. 

[사진=마크 리부]

해당 사진에는 총검을 든 군인 앞에 꽃 한 송이를 든 여성이 서 있다.사진 속 주인공인 얀 로즈 캐스미어(당시 17세)는 베트남 전쟁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가했고, 당시 총검을 든 군인에게 꽃 한 송이를 전했다. 이 사진 한 장으로 반전 메세지를 주장하는 시위가 미국 전역과 세계 곳곳으로 확산됐다.

네티즌들은 사진을 공유하며 평화 시위를 강조했다. 한편, 이날 박근혜 대통령의 정권 유지와 촛불시위를 규탄하는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등 보수단체들의 맞불집회가 예고돼 충돌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