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게이트 수사] ‘영재센터 자금 횡령 혐의’ 장시호 체포…동계올림픽 이권 개입 전말 밝혀지나

[헤럴드경제=양대근 기자] 최순실 게이트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18일 오후 4시께 서울 도곡동 친척집 인근에서 장시호(37) 씨를 체포영장에 의해 체포했다고 밝혔다. 장 씨는 최순실(60ㆍ구속) 씨의 조카로 평창 동계올림픽 관련 각종 이권 사업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장씨는 자신이 실소유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자금을 횡령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이 센터는 최씨와 장씨 측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기획 설립된 법인이라는 의혹을 받아왔다.


앞서 수사본부는 장 씨가 설립한 센터에 삼성전자로 하여금 16억여원을 출연하도록 강요한 혐의(직권남용) 등으로 김종(55)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