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조카 장시호 이틀째 조사…檢, 내일 구속영장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지원금 횡령 등 집중 추궁

[헤럴드경제=박일한 기자] 청와대 ‘비선 실세’ 혐의를 받는 최순실(60·구속) 씨 조카로 최 씨에게 막강한 영향력을 끼치면서 각종 이권을 챙긴 의혹을 받는 장시호(37·개명 전 장유진) 씨가 검찰에 체포된 이후 강도 높은 조사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일요일인 20일 장 씨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장 씨를 19일 오전 9시40분께부터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제주 대포동 빌라를 떠나 잠적했던 장 씨를 18일 오후 4시께 서울 강남구 도곡동의 친척 집 인근에서 전격 체포됐다.


검찰은 체포 직후 장 씨를 서울중앙지검으로 압송해 19일 오전 1시20분께까지 조사하고 돌려보냈다가 약 8시간 만에 다시 소환했다.

장 씨는 자신이 실소유한 한국동계스포츠영재센터 자금을 횡령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지난해 6월 체육 영재를 조기 선발·관리해 세계적인 기량을 가진 선수로 성장시킨다는 목적으로 스피드스케이팅 전 국가대표 이규혁(38)씨 등을 내세워 설립된 영재센터는 장 씨와 최 씨가 평창 올림픽을 대비해 각종 이권을 챙기려고 세운 기획법인으로 의심받고 있다. 이 센터는 신생법인으로는 이례적으로 작년 문화체육관광부 예산 6억7000만원을 지원받아 배후에 김종 전 문체부 제2차관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승마선수 출신인 장씨는 최순실 씨와 함께 2018 평창 동계올림픽과 관련해각종 이권을 챙기려 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