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 주 ‘분리·독립’ 움직임…”이유 있었네”

가주 주민 투표 성향
가주 주민의 투표 성향을 보여주는 지표

캘미국 캘리포니아 주가 지난 대선 투표에서 인종·성별에 상관없이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에게 압도적 지지를 보내면서 다른 주들과 현격한 차별성을 드러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8일 CNN 방송에 따르면 개표가 80%가량 진행된 캘리포니아 주에서 클린턴 후보의 득표율은 65.1%로, 트럼프 당선인의 32.9%의 2배에 육박한다. 득표수 차이만 320만 표 이상이다.

캘리포니아 주에서는 이날 현재 300만여 표 이상이 개표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개표가 종료되면 클린턴 후보와 트럼프 당선인 간 표 차이는 더 벌어질 전망이다.

전국적 득표수에서도 클린턴 후보는 트럼프 당선인보다 120만 표 이상 앞선 상황이다. 클린턴 후보는 전체 득표율에서는 앞섰지만, 주별 ‘승자독식제’인 선거인단 확보에서 실패해 낙선한 셈이다.

USC와 LA타임스의 출구조사 분석을 보면 캘리포니아 주의 백인 유권자 가운데 55%는 클린턴 후보를, 40%는 트럼프 당선인을 각각 찍었다.

클린턴 후보가 트럼프 당선인보다 백인 유권자 지지율이 15% 포인트 더 높은 셈이다. 이는 전국적으로 트럼프 당선인이 백인 유권자들로부터 받은 지지율이 클린턴 후보보다 17% 포인트 높았다는 것과 상반된 결과다.특히 이번 대선에서 트럼프 당선인의 승리는 전국적으로 저학력 백인 유권자들의 지지에 힘입은 것이다.

저학력 백인 유권자의 64%가 트럼프 당선인을 지지했기 때문이다. 클린턴 후보는 꼭 절반인 32%만을 얻었다. 무려 32% 포인트 차이가 나는 셈이다.

하지만 캘리포니아 주에서는 이 차이가 9% 포인트 안팎이었다고 LA타임스는 전했다.

더욱이 전국적으로 대졸 이상의 고학력 백인들의 지지표는 클린턴 후보가 트럼프 후보보다 10% 포인트 더 확보했다. 캘리포니아 주에서는 이 차이가 69% 대 26%로 무려 43% 포인트나 벌어진 것으로 집계됐다.캘리포니아 주에서 흑인과 히스패닉(중남미 출신) 유권자들은 클린턴 후보에게 압도적인 지지를 보냈다.

흑인의 경우 84% 대 13%, 히스패닉은 73% 대 22%로 각각 클린턴 후보에게 몰표를 던졌다. 캘리포니아 주 유색인종 유권자의 투표성향은 전국적인 상황과 비슷한 패턴을 보였다고 LAT은 덧붙였다.
연합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