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역난방公, 정부3.0 대국민 맞춤서비스 제공으로 국무총리상 수상

[헤럴드경제=박정규(성남)기자]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김경원)는 지난 16일 정부세종컨벤션센터 에서 개최된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인사혁신처 주관) 본선에서 기관 단체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고 18일 밝혔다.

인사혁신처는 지난 7월 18일부터 부문별로 총 354건의 사례를 접수받아 심사한 끝에, 이날 총 12개 기관이 본선에 올라 수상을 위한 치열한 경합을 벌였다. 그 중, 한국지역난방공사는 ‘민·관·공 협업행정을 통한 One-stop 에너지복지요금’으로 전문가 심사점수 및 경진대회 점수 합산에서 우수 기관으로 선정돼 기관 단체 국무총리상을 수상했다.

‘민·관·공 협업행정을 통한 One-stop 에너지복지요금’은 저소득층 및 사회적 약자의 에너지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산업부, 복지부 등 정부부처와 지자체, 공공기관이 정부3.0 협업을 통해 도입한 서비스로 민·관·공 시스템 연계 및 찾아가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제도이다.

기존의 서비스는 수혜자격 취득과 별도로 홈페이지, 팩스 등으로 직접 요금감면을 신청해야 하는 절차로 인해 에너지복지요금 감면을 받지 못하는 복지사각지대가 존재했다.

이런 단점은 정부3.0 적극 협업의 ‘One-stop 에너지복지요금’서비스 도입으로 대폭 개선될 전망이다.

첫째, ‘행복e음 시스템’과 연계하여 복지요금 미수혜자들이 주민센터에서 간편하게 요금감면을 신청할 수 있다. 둘째, ‘One-stop 행복출산 서비스’를 통하여 다자녀가구들의 요금감면 절차를 간소화했다. 셋째, 공사와 민간단체와의 직접 협력을 통해 미수혜자를 찾아간다.

한국지역난방공사 김경원 사장은 “逢山開道 遇水架橋(봉산개도 우수가교: 산을 만나면 길을 트고, 물을 만나면 다리를 놓는다)의 정신으로 장애물을 돌파하고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기여하는 정부3.0 정신이 공사에 더욱 뿌리내리길 바란다”고 했다.

김 사장은 또 “과제 추진 과정에서 아낌없는 지원과 조언을 주신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성남시 및 민간 사회복지단체들에 감사한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