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박근혜 퇴진 촛불집회] “행진 막겠다는 경찰, 국민도 법원도 스스로도 속이는 꼴”

-퇴진행동 “서울 50만, 지방 50만 참가 예상”

-경찰의 행진 금지에 ‘가처분 신청’…“법원 판단 기다려”

-오는 26일 5차 범국민행동 등 투쟁 계속할 예정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이하 퇴진행동)이 오는 19일 전국 동시다발 4차 범국민행동을 계획하며 “평화집회 유지를 위해 노력하겠지만, 경찰의 위법적 행동에는 단호하게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번 4차 범국민행동에 서울 광화문에서만 50만명의 참가자가 모일 것으로 내다봤다.

퇴진행동은 18일 오후 1시30분께 서울 중구 민주노총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번 주말집회는 국민들과 함께 평화 행진을 하는 데 초점을 맞추겠다”며 “되도록 많은 국민과 함께 평화로운 행진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이 18일 오후 1시30분께 기자간담회를 열고 오는 19일 예정된 4차 범국민행동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경찰이 지난 17일 청운동 주민센터까지 행진을 불허한 데 대해서는 강하게 비판했다. 조병옥 전농 사무총장은 “차벽에 대한 항의 행동 자체를 두고 폭력적이라고 하는 목소리에는 동의할 수 없다”며 “경찰의 위법적 차벽에 대해서는 함성과 소리 등의 방법으로 강력하게 항의하겠다”고 말했다.

안진걸 참여연대 공동사무처장 역시 “경찰이 법원의 판단에 행진을 허용한다고 먼저 발표했었다”며 “이제와서 다시 행진을 금지하는 것은 국민과, 법원, 경찰 스스로를 속이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주최 측은 경찰의 행진금지 통고에 대해 18일 오후 1시30분께 서울행정법원에 ‘금지통고집행정지가처분신청’을 접수했다.

‘박사모’ 등 일부 보수단체의 맞불집회 예고에 대해서도 주최 측은 “지난 12일에도 일부 보수세력이 폭력 행위를 부추겼지만, 시민들이 나서 이를 제지했다”며 “이번 집회 때 조직적인 행동을 한다고 예고한 만큼 경찰이 나서 충돌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주최 측은 오는 19일 서울에서만 50만명, 전국적으로 100만명의 인파가 집회에 참여할 것으로 예상했다. 안 사무처장은 “부산에서도 지난 12일 10만명의 인파가 촛불집회에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대도시마다 10만명씩, 전국적으로 100만명이 이번 집회에 참여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지난 12일 집회 당시 경찰 측 추산 집회참가인원 논란에 대해서는 “서울시에서 발표한대로 빅데이터를 통해 확인한 참가자만 150만명에 이른다”며 “앞으로는 서울시의 통계를 받아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퇴진행동은 오는 19일 집회 이후에도 오는 26일 5차 범국민행동과 30일 민주노총 총파업에도 동참해 박근혜 정권 규탄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남정수 민주노총 대변인은 “요즘 입시철을 맞아 주말마다 대학별 논술시험 등이 예정돼 있는 것으로 안다”며 “대규모 집회로 차량 정체가 예상되는만큼 대중교통 이용 등 수험생들의 양해를 바란다”고 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