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한미 해병대 훈련에 女방사포부대로 대응

[헤럴드경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한국과 미국 해병대의 상륙침투훈련에 맞서 북한 여성 방사포부대의 분발을 촉구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19일 “김정은 동지가 상륙지역에 공중강습하는 적직승기 륙전대(해병대) 소멸을 위한 여성 방사포병 중대들의 포사격 경기를 통해 여성 방사포병들의 전투능력을 판정 및 확정하고 대책을 세우며 전군에 백두산훈련 열풍을 더욱 세차게 지펴올리기 위해 이번 사격경기를 불의에 조직하고 현지에서 지도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육체적 한계에는 남성과 여성의 차이가 있지만, 당과 혁명, 조국과 인민에 대한 우리 여성 군인들의 충정심은 남성 군인들과 조금도 차이가 없다”며 “강의한 혁명정신을 지닌 불굴의 투사들로 더욱 억세게 키워 조국통일대전에서 한몫 단단히 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포병들이 언제, 어느 곳에서 포사격 명령을 받아도 즉시에 명중포탄을 날릴 수 있게 준비시켜야 한다”며 “포병훈련을 실전환경에 접근된 실용적인 훈련으로 확고히 전환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 위원장의 이번 시찰에는 황병서 인민군 총정치국장, 리명수 총참모장, 리영길 제1부총참모장 겸 작전총국장, 박정천 포병국장 등이 수행했다.

김 위원장은 사격대회 참가자들을 격려한 뒤 기념사진도 함께 찍었다.

김 위원장은 후계자로 공식화된 직후인 2010년 10월 초 첫 공개활동으로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함께 강원도 안변군에 주둔한 제851군부대 산하 여성방사포 구분대를 방문하는 등 여성방사포 부대에 각별한 애정을 보여왔다.

김 위원장의 이날 여성 방사포부대 현지지도는 한미 해병대가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까지 동해상과 경북 포항 일대에서 이지스 구축함과 상륙함, 소해함, 육ㆍ해ㆍ공군 항공기 등을 동원해 실시한 상륙침투훈련 대응의 일환으로 보인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