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수사 결과 발표에 野, “대통령 공모 여부 더 밝혀야…탄핵 요건 마련됐다”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박근혜ㆍ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한 검찰 특별수사본부의 중간 수사 결과 발표에 야권은 “검찰 수사를 존중한다”고 평가하면서도 향후 박근혜 대통령 공모와 뇌물죄 적용 등에도 추가 수사를 촉구했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검찰 수사 결과 발표 이후 구두논평을 통해 “검찰이 박 대통령의 관여를 명시적으로 인정하고 최순실 등에 대해 강요죄를 인정했다”며 박 대통령은 국기문란 행위에 책임지고 퇴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당은 검찰 수사 결과를 존중한다. 그러나 대통령의 공모 여부를 좀 더 구체적으로 적시했어야 한다”며 “검찰은 햐후 성역없는 수사를 통해 대통령 공모와 뇌물죄 적용을 밝혀주길 바란다”고 했다.

검찰은 이날 중간 수사 결과 발표를 통해 공소장에 박 대통령이 공모했다는 점을 적시했다고 밝혔다. 또 검찰은 박 대통령을 ‘피의자’로 인시해 수사했다고도 밝혔다.

손 대변인은 “박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게 됐다.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 요건이 갖춰진 것”이라며 “박 대통령은 국기문란에 엄정히 대응한다는 본인의 발언에 책임지고 퇴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