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피의자’ 신분 대통령이 외교 나서면 국가적 망신”

[헤럴드경제=김상수 기자]검찰 특별수사본부가 20일 박근혜 대통령을 ’피의자’ 신분으로 인지하면서 야권은 한층 강도 높게 박 대통령 사퇴를 촉구했다. 아울러 탄핵 법적 요건이 갖춰졌다는 점을 강조하며 대통령 압박에 나섰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특별수사본부 중간 수사 결과 발표 이후 브리핑을 통해 “법 앞에 만인은 평등하다. 박 대통령이 피의자가 된 만큼 검찰 소환조사를 받아야 한다”며 “검찰 조사에 즉각 응하고 검찰도 즉각 박 대통령을 소환 조사하라”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 사퇴도 재차 요구했다. 그는 “당장 대통령직에서 물러나야 한다. 피의자 신분 대통령이 대한민국을 이끌 수 없다”며 “피의자 신분의 대통령이 내릴 지시를 공직자가 받는 것도 어불성설이고 그런 대통령이 외국 정상들과 외교에 나서는 것도 국가적 망신”이라고 비판했다.

윤 대변인은 “대통령이 범죄 피의자가 된 만큼 탄핵 소추의 법적 요건도 마련됐다. 계속 버틴다면 탄핵하라는 국민 요구가 더 커질 것”이라며 “박 대통령은 나라를 더 큰 혼란에 빠뜨리지 말고 더 큰 결단을 통해 국민 뜻을 따르라”고 압박했다.

한편, 야권은 이날 중간 수사 결과 발표에서 뇌물죄 적용이 빠진 데에는 부정적인 반응을 내놨다. 고연호 국민의당 대변인은 “최순실 등에 대해 제3자 뇌물수수 등 뇌물죄 관련 혐의는 공소장에 포함되지 않았다”며 “검찰이 청와대 압력에 축소수사를 한 건 아닌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어 “향후 대통령에 대한 성역 없는 수사로 대통령의 공모와 뇌물죄 적용을 밝혀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