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박 대통령은 범죄 혐의자”…최순실 등 공소장에 적시할 듯

[헤럴드경제]검찰이 최근 불거진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 박근혜 대통령이 주범이라고 보고 있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JTBC ‘뉴스룸’은 19일 방송에서 “검찰이 최순실,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을 기소할 예정”이라고 보도하면서 “세 사람의 공소장 각각에 모두 박근혜 대통령이 적극적으로 관여했다는 내용을 포함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박근혜 대통령은 두 번의 대국민 사과와 변호인 기자회견을 통해 최순실이 부정한 의도를 갖고 있었음을 알지 못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JTBC 측에 따르면 검찰은 박 대통령이 세 사람의 부정한 의도를 알고도 적극적으로 개입하고 있다고 판단했다.

‘뉴스룸’은 “검찰은 여러 정황상 대통령이 피해자 아닌 피의자임을 공소장에 적시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현직 대통령이기 때문엔 표현 방법을 놓고 고심 중이다. 또한 대통령이 앞서 검찰 조사를 거부했기 때문에 공소장 통해 수사 정보가 노출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