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삼성 합병안 밀어주고 5900억원 날려

[헤럴드경제] 국민연금이 작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과정에서 찬성표를 던지고 지금까지 5900억원에 달하는 평가손실액을 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국민연금이 보유한 합병 삼성물산 보유 주식가치는 지난 18일 종가 기준 1조5186억원으로 옛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전 양사 지분가치(2조1050억원)와 비교해 27.86%(5865억원) 쪼그라들었다.

국민연금은 작년 7월 두 회사가 합병하기 직전 옛 삼성물산 지분 11.61%와 제일모직 지분 5.04%를 보유했다.


합병 후 출범한 삼성물산 지분으로는 현재 5.78%를 들고 있다.

국민연금은 제일모직보다 옛 삼성물산 보유 지분이 더 많은 상황에서 합병비율이 제일모직 1주당 옛 삼성물산 0.35주로 결정되는 바람에 다른 주주들과 비교해 손실률이 더 높을 수밖에 없다.

옛 삼성물산의 지분을 더 많이 갖고 있었던 삼성SDI, 삼성화재 등 삼성 계열사들과 삼성 측 ‘백기사’ 역할을 했던 KCC도 옛 삼성물산 주주들에게 불리하게 책정된 합병비율로 인해 현재 10%가 넘는 평가손실을 보고 있다.

그러나 합병 당시 제일모직 지분만 23.24% 갖고 있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현재 평가손실이 7.8% 수준이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서현 삼성물산 패션부문 사장의 손실률도 각각 11.5%로 국민연금보다 낮다.

국민연금이 합병 전 지분가치를 회복하려면 통합 삼성물산 주가가 19만1000원선을 넘어야 한다.

그러나 통합 삼성물산 주가는 합병일인 작년 9월1일 이후 한 차례도 17만원을 넘지 못했다.

[사진=헤럴드경제DB]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