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재, “노무현 삼성에서 8000억원 걷었다”. 문재인 “발언 책임 묻겠다”

[헤럴드경제=이슈팀] 김경재<사진> 한국자유총연맹 회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도 삼성에서 8000억원을 걷었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문 전 대표는 20일 트위터에 “노무현 전대통령이 임기말 기업에서 8,000억원을 걷었다고 김경재 자유총연맹 회장이 집회에서 주장했네요. 책임져야 할 겁니다. 책임을 묻겠습니다. 자유총연맹 같은 관변단체가 정부보조 받으며 지금도 관제데모하고 있으니 이게 나라입니까”라는 글을 올렸다.

이에 앞서 김경재 자유총연맹 회장은 19일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등 보수단체가 서울역 광장에서 주최한 박근혜 대통령 하야 반대 집회에서 연단에 올라 ““임기 말이 되면 (대통령이) 다 돈을 많이 걷었다”며 “노 전 대통령도 삼성에서 8000억원을 걷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돈을 걷은 사람은 이해찬 총리의 형과 이학영 전 의원인데 기술을 좋게 해서 안 걸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아울러 “MB(이명박 전 대통령)도 미소재단으로 2조원을 걷었다”며 “박 대통령이 임기 말 미르재단, K 스포츠재단 만든 건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인데 관리자가 잘못한 것”이라고 역설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