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회장 “”노무현도 삼성에서 8000억원 걷어” 발언 논란

[헤럴드경제=이슈팀]김경재 한국자유총연맹 회장이 “노무현 전 대통령도 삼성에서 8000억원을 걷었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고 있다.

김 회장은 19일 19일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등 보수단체가 서울역 광장에서 주최한 박근혜 대통령 하야 반대 집회에서 연단에 올라 ““임기 말이 되면 (대통령이) 다 돈을 많이 걷었다”며 “노 전 대통령도 삼성에서 8000억원을 걷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돈을 걷은 사람은 이해찬 총리의 형과 이학영 전 의원인데 기술을 좋게 해서 안 걸린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아울러 “MB(이명박 전 대통령)도 미소재단으로 2조원을 걷었다”며 “박 대통령이 임기 말 미르재단, K 스포츠재단 만든 건 충분히 있을 수 있는 일인데 관리자가 잘못한 것”이라고 역설했다.

김 회장은 이에 대해, 연합뉴스 통화에서 ’8000억원 헌납 재산 처리에 이해찬 전 총리의 친형인 이해진 전 삼성BP화학 사장의 역할론이 주목된다‘는 내용의 2006년 일간지 기사를 언급하며 “기록이 다 있다”고 강조했다.김 회장은 “삼성 에버랜드 관련 8천억원이 어떻게 됐는지를 참모들이 리서치해준 자료”라면서 “근거를 갖고 얘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