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 차관 박태환에 협박…“내가 원고 써서 읽으면 끝나”

[헤럴드경제]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 박태환 선수에게 리우 올림픽 출전을 포기하라는 압박을 가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9일 SBS 보도에 따르면, 김종 전 차관은 지난 5월 박태환과 그의 소속사 관계자들을 비밀리에 만나 올림픽 출전을 강행할 경우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고 압박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김 차관은 박태환이 리우 올림픽 출전을 포기할 경우 기업의 스폰서를 받도록 해줄 것이며, 출전을 하지 않겠다는 기자회견을 열라고 강요했다.

또한 김 전 차관은 당시 논란이 됐던 대한체육회의 이중 처벌 규정에 대해서도 인식하고 있었지만, 이를 덮기 위해 박태환이 침묵을 지킬 것을 종용하기도 했다.


김 차관은 SBS가 공개한 녹취록에서 “올림픽에서 금메달 땄어. 그래서 국민들이 환호했어. 그래서? 국민들은 금방 잊어요. 이랬다 저랬다가 여론이야”라고 발언했다.

이뿐 아니라 녹취록에서 김 차관은 “기자들 다 신경 쓰지 마. 딱 내가 원고 하나를 써서 그거 읽고 끝! 딱 결정문 읽어버려”라며 국민과 여론을 무시하는 말도 서슴지 않았다.

앞서 박태환은 금지 약물 복용이 적발돼 국제수영연맹(FINA)로부터 18개월간 선수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박태환은 ‘체육단체 및 금지약물 복용, 약물사용 허용 또는 부추기는 행위로 징계처분을 받고 징계가 만료된 날부터 3년이 경과하지 아니한 자’를 국가대표로 선발 할 수 없다는 대한체육회의 규정에 발이 묶여 리우 올림픽 출전이 불투명했다.

박태환은 리우 올리픽에 출전했으나 예선 탈락했다. 그러나 지난달 전국체전에서 대회 신기록을 세우며 재기 가능성을 보였다. 현재 제10회 아시아선수권대회 3관왕 등극을 노리고 있다.

한편 김종 전 차관은 ‘비선 실세’ 최순실의 조카인 장시호가 실소유한 동계스포츠영재센터에 후원하라고 삼성그룹에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