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혹스런 새누리당, “대통령 조사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단정 어려워“

[헤럴드경제] 새누리당은 20일 발표된 검찰의 최순실 사태 수사 중간결과에 대해 “대통령의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단정짓기 어렵다”고 했다. 이날 검찰은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등과 범죄를 상당 부분 공모했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새누리당 염동열 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에서 “검찰이 ‘박근혜 대통령이 공모관계에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고 발표했으나, 대통령의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단정짓기 어렵다”며 “그렇지만 지속된 대통령의 조사와 특검, 국정조사를 통해서 명명백백히 밝혀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앞서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이날 오전 11시 최순실·안종범·정호성씨를 구속 기소하면서 중간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검찰은 “현재 확보한 여러 자료를 볼 때 박 대통령이 최순실·안종범·정호성씨의 여러 범죄 사실과 상당 부분 공모 관계에 있다”며 “현직 대통령이 헌법상 불소추 특권을 갖고 있기 때문에 기소를 못한다. 검찰은 이런 점을 고려해 대통령 수사를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또 박 대통령의 이러한 혐의를 공소장에 적시했다며 박 대통령을 사실상 ‘피의자’로 인지해 수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