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왕실장’ 김기춘, 법의 심판대에 세워라“

[헤럴드경제=이슈팀]더불어민주당은 20일 ”최순실과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어두운 커넥션이 드러났다“며 “‘전직 왕실장 김기춘’을 법의 심판대에 세우라“고 주장했다.


기동민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0일 현안 브리핑을 통해 ” ‘정윤회 문건’ ‘조응천 공직기강비서관 경질’ ‘김종, 김종덕의 임명과 전횡’을 비롯한 ‘최순실의 국정농단’을 법적 행정적으로 뒷받침해준 공식적 실세는 김 전 실장이라고 추정된다.“며 이같이 밝혔따.

기 대변인은 김 전 실장이 ”청와대에선 공식적인 ‘왕실장’이었고, 지금은 ‘그림자 배후’로 모든 공작정치를 주도하며 국민 모독 행위의 핵심으로 지목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은 망설일 이유가 없다. 김기춘 전 실장을 즉각 소환하여 법의 심판대에 세워야 한다. “고 주장했다.

아울러 더불어민주당은 앞으로 진행될 국정조사와 특검에서 김기춘 전 실장의 죄상을 국민 앞에 낱낱이 밝혀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