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피의자 입건된 대통령, 즉각 소환조사해야”

[헤럴드경제=이슈팀] 더불어민주당은 20일 검찰이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에 대한 중간수사 결과발표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공모관계를 인정한 데 대해 “박근혜 대통령은 즉각 검찰조사에 응해야 하고, 검찰도 즉각 박 대통령을 소환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검찰이 현직 대통령을 국정농단-국기문란 사건의 피의자로 입건했다”며 “피의자 신분의 대통령이 대한민국을 이끌 수는 없다.”고 밝혔다. 또 “공직자들이 피의자 신분의 대통령이 내린 지시를 받드는 것도 어불성설이고, 그런 대통령이 외국 정상들과 외교를 하겠다는 것도 국가적 망신”이라고 덧붙였다.

윤 대변인은 “이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의 법적 여건이 형성됐다. 박 대통령이 버틴다면 탄핵하라는 국민들의 요구가 커질 것”이라며 “박 대통령은 최악의 선택으로 나라를 더 큰 혼란에 빠뜨리지 말고, 스스로 물러나는 결단을 통해 마지막이나 국민의 뜻을 따를 것”을 촉구했다.

그러나 윤대변인은 “검찰은 뇌물죄에 대해 기소하지 않았는데 이미 증거를 확보하고도 기소하지 않은 것은 아닌지 의문스럽다”며 “최종 수사결과 발표에는 꼭 뇌물 관련 부분을 엄정히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