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박근혜는 최순실이 조종, 최순실은 삼성이 조종…삼성에 노조 있었다면”

[헤럴드경제=유은수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사진>이 19일 “박근혜 대통령은 최순실이 조종하고 최순실은 삼성이 조종한다는 말이 들린다”며 “삼성에 제대로 된 노조가 있고 제대로 견제와 감시가 있었다면 이런 일이 있었겠느냐”고 개탄했다.

박 시장은 이날 광화문 촛불집회에 앞서 서울시청 광장에서 열린 한국노동자총연맹 전국노동자대회 연대사에서 “박근혜ㆍ최순실 게이트는 청와대와 재벌의 추악한 결탁의 모습을 적나라하게 보여줬다. 최저임금 몇백 원 올리는 것은 그렇게 반대하던 재벌이 박 대통령과 최순실에게는 수십억, 수백억원을 갖다 바쳤다”며 이렇게 말했다.


박 시장은 “세계 어디를 보나 노동조합이 강하고 센 나라는 부패가 사라지고 국민이 행복하다”며 “우리나라 현실은 어떤가. 노조 가입률이 10%도 안 된다. 대한민국 노조 조직률이 30%까지 높아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박 대통령이 물러나고 앞으로 들어서는 새 정부는 친노동자적인 정부여야 한다”며 “노동부 장관이 노동자 출신이고, 노동조합이 추천하는 장관이어야 한다. 노동부가 노동산업부가 아니라 노동존중부가 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서울시가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노동이사제’가 전국에 확산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세월호의 진실, 우리가 밝히자. 역사교과서 국정화도 반드시 폐기시키자”며 “위안부 할머니의 눈물을 닦아드리고 성과연봉제 단연코 거부한다. 폐쇄된 개성공단을 다시 가동하자”며 박 대통령의 정책과 실책을 되돌려야 한다는 것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대통령의 하야는 혼란이 아니다”라며 “새로운 헌법을 만들고, 새로운 국회를 만들고, 정의를 바로세우고 리더를 바로세우는, 국민 권력을 바로세우는 새로운 대한민국의 시작”이라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