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최순실 모른다고? 김기춘 진짜 웃긴다”

[헤럴드경제]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이 SNS를 통해 최순실을 모른다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을 비웃었다.

박 위원장은 19일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최순실’의 존재 자체를 모른다며 최씨와의 관계를 강력 부인한 데 대해, “푸하하 김기춘 진짜 웃긴다”라고 비꼬았다.

박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김기춘의 트레이드 마크는 ‘나는 모릅니다’이다. 본래 정신 나간 사람은 본 정신의 사람을 못 알아 본다”며 이같이 꼬집었다.


김종 전 문체부 2차관은 지난 16일 검찰 조사에서 “김 전 실장의 소개로 최순실씨를 처음 알게 됐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져, 김 전 실장이 최순실 국정농단의 공범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김 전 실장은 언론인터뷰에서 “김 전 차관이 그런 말을 했는지 믿을 수 없고 했다면 그 사람은 정신이 이상한 사람”이라며 “최씨를 모른다. 통화한 일도, 만난 일도 없다”고 일축했다.

박 위원장은 “정유라 장시호 최순실 일가의 비리가 하늘을 찌른다”며 “드디어 부두목 김기춘의 헌정파괴 사건들이 이제 중심을 잡아간다”고 김 전 실장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