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무거운 책임…朴대통령 공모 단정은 어려워”

[헤럴드경제] 새누리당은 검찰이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과 관련한 범죄 혐의에 박근혜 대통령이 공모했다고 판단내린 데 대해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면서도 아직 박 대통령의 공모 혐의를 단정할 단계는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염동열<사진> 수석대변인은 20일 검찰의 중간수사 결과 발표 직후 당사 브리핑에서 “검찰의 대통령 공모 혐의 판단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직접 수사를 받지 않아 아직 단정하긴 어려운 사안”이라며 “향후 계속된 검찰 조사와 특검 및 국정조사를 통해 사실이 보다 신속하고 명명백백히 밝혀지길 기대한다”고 했다.

이어 “새누리당은 국민께 재삼 간절한 사과와 용서를 구한다”면서 “더 깊은 성찰과 반성으로 난국 타개의 무거운 책임으로 받아들인다”고 덧붙였다.

또 “정치권은 최순실 사태는 검찰 조사에 맡기고, 국정을 정상화하기 위해 소모적인 정쟁은 즉각 중단해달라”고 촉구했다.

민경욱 원내대변인도 구두논평을 통해 “피의자 3명의 범죄사실이 명확하게 드러나 국민적 궁금증이 해소된 것을 환영한다”면서도 “대통령의 공모 부분에 대해서는 앞으로 대면조사를 통해 의혹을 밝힐 것이라고 발표한 만큼 수사 진행과정을 국민과 함께 예의주시하겠다”고 밝혔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