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탈당 러시’ 신호탄(?)…남경필ㆍ김용태, 이르면 21일 공식선언

[헤럴드경제]새누리당 내 탈당이 가시화됐다. 새누리당 비주류 대선주자인 남경필 경기지사와 3선(選)인 김용태 의원이 탈당 결심을 굳히고 이르면 이번주초 공식 선언할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이른바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 이후 여당 주요 인사의 탈당은 이번이 처음으로, 특히 상당수 원내외 비주류 인사들도 이정현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사퇴하지 않을 경우 탈당하겠다는 뜻을 공공연히 밝히고 있어 ‘탈당 러시’가 현실화할지 주목된다.


김용태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전화통화에서 “현재로선 보수를 살리는 유일한 길은 새누리당을 해체하는 것”이라면서 “도저히 박근혜 대통령을 떠날 수 없는 사람들을 제외하고는 당을 나가는 게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박 대통령을 출당시켜서 당을 궤멸시키는 방안도 있지만 지금 당에서 누가 지도부로 나선다고 해도 그건 어려워 보인다”면서 “당을 안에서 해체할 수 없다면 나갈 수밖에 없고, 내가 선봉에 설 것”이라고 말했다.

남 지사측 핵심 관계자도 “이미 탈당 결심을 굳혔다고 봐도 된다”면서 “이정현 대표가 물러나지 않는다는 게 확실해지면 곧 탈당을 공식 선언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김 의원과 남 지사는 이날 여의도에서 회동하고 ‘동반 탈당’ 계획에 대해 의견을 나눌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일찌감치 박 대통령에 대해 ‘하야에 준하는 2선 후퇴’를 주장하고 당 지도부 총사퇴를 요구했던 비주류 하태경 의원도 탈당 여부를 고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그는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저는 새누리당에서 가짜 ‘봉건 보수’를 몰아내고 당을 해체한 뒤에 현대적 보수 정당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앞장 설 것”이라고 말했다.

당 관계자는 “상당수 원외 당협위원장들도 상당수 탈당하겠다는 뜻을 밝히고 있다”면서 “오늘 검찰수사 결과 발표와 지도부 움직임 등을 보고 금명간 결행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