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대통령 임기 사실상 끝났다. 민심의 바다에서 이미 탄핵”

[헤럴드경제=이슈팀] 안희정<사진> 충남지사가 20일 “민심의 바다에서 이미 대통령은 탄핵 받았다”라고 밝혔다.

안 지사는 안 지사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비상시국 정치회의’에서 “촛불광장과 주권자께서 명령한, 이미 심판한 대한민국 대통령의 임기는 사실상 끝이 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지사는 “국민들은 어떻게 조금 더 안정적으로 국정 혼란이 메워지면서 성숙한 민주주의 국가로 나아갈 것인가에 대한 정당 지도자들의 책임 있는 지도력을 원한다.”며 “소속 정당은 다르지만 야권 정당의 당원으로서 지도부에 힘 모아줘 촛불 민심에 부응하도록 이 자리에 모였다”고 야권단합을 강조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이 민심에 버티기로 일관하고 있다.“며 ”언제나 야권이 분열했다는 그들의 믿음이 버티기의 힘의 원천“이라고 지적하며 다시 한번 단합을 강조했다.

안 지사는 “우리 모두 한마음이 돼 국정농단이 국가 위기 되지 않도록 함께 힘 모아달라.”며 “야당이, 저희 정당이 새누리당과 힘을 함께 모아 의회 지도력이 국가 위기 막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비상시국정치회의에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김부겸 의원, 이재명 성남시장 등 야권 잠룡이 대부분 참석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