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러다 극단적 사태…탄핵 즉시 돌입을”


[헤럴드경제]이재명 성남시장이 즉각적인 탄핵 절차 돌입을 정치권에 요구하고 나섰다. 물러날 생각이 없는 대통령과 국민이 계속 부딪힐 경우 극단적인 사태가 발생할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의 이재명 성남시장은 19일 “국민과 대통령이 길거리에서 맞부딪쳐 생길 극단적 사태를 막기 위해서라도, 예상하고 만들었던 법적 절차에 따라 즉시 탄핵에 돌입해야 한다”고 했다.

이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불퇴전의 의지를 가진 대통령과 대통령으로 인정 못하는 국민이 광장에서 부딪치고 있지만, 백가쟁명 해법논쟁으로 세월만 가고 위기 혼란은 점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복잡하고 혼란스러울수록 기본과 원칙에 충실해야 한다. 이런 경우를 대비해서 만든 탄핵과 권한승계절차가 있다”며 “처음 맞닥뜨리는 상황이라 두렵겠지만 역사와 국민을 믿고, 담대하게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하면 되고 또 그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치인은 국민의 머슴이니 좋은 일은 국민을 우선시키고 험한 일은 고통을 감수하며 국민보다 앞서야 한다”며 “국민이 직접 대통령 퇴진을 위해 광장에서 싸우는 마당에, 국민 뒤에서 ‘국민이 가는 길’을 가늠하며 갑론을박할 게 아니라 국민에 앞서 지도와 나침반을 들고 잡초를 제치며 길을 열어야 한다”고 했다.

또한 “좋을 때는 앞에서 ‘지도’하고 나쁠 때는 국민 뒤에서 눈치나 보는 건 정치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