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서 ‘박근혜 퇴진’ 촛불…서울 45만ㆍ지역 20만 운집

[헤럴드경제]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4차 주말 촛불집회가 19일 서울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동시다발로 열렸다.

150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박근혜정권 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이날 오후 6시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 퇴진 4차 범국민행동’ 행사를 시작했다.

행사는 청소년, 여성, 법조인, 세월호 유가족, 노동자 등 각계 시민들의 시국발언, 현 정부의 실정을 비판하는 영상 상영, 공연 등으로 진행됐다.

집회가 끝나고 오후 7시30분께부터는 종로, 새문안로 등을 지나 광화문 앞 율곡로상에 있는 내자동로터리·적선동로터리·안국역로터리까지 행진이 이뤄진다. 율곡로는 청와대에서 1㎞가량 남쪽으로 떨어져 있다.

주최 측은 오후 7시 기준 서울에 45만명이 참여한 것으로 추산했다.

이날 집회는 서울 외에도 광주, 울산, 대전, 전북, 경남, 충남 등 전국 60여개 지역에서 열렸다. 오후 7시 현재 지역에서는 20만명이 참가했다고 주최측은 전했다.

[email protected]

Print Friendly